2021.12.02 (목)

  • 맑음동두천 -7.5℃
  • 맑음강릉 -0.6℃
  • 맑음서울 -4.3℃
  • 구름많음대전 -3.2℃
  • 맑음대구 -1.1℃
  • 맑음울산 -0.3℃
  • 흐림광주 0.5℃
  • 맑음부산 -0.7℃
  • 구름많음고창 -0.1℃
  • 흐림제주 7.9℃
  • 맑음강화 -5.7℃
  • 맑음보은 -7.0℃
  • 맑음금산 -4.3℃
  • 구름많음강진군 2.0℃
  • 맑음경주시 -0.7℃
  • 맑음거제 0.4℃
기상청 제공

독자투고

권익보호행정사, 공익신고 잘못하면 독이 될 수 있어

- '공익신고자보호법’ 471개 법령에 해당해야 보호 가능 -
- 공익신고 때 신상정보 등 비공개 요청해야
- 공익신고자등 동의없이 공개하면 처벌 불가피

URL복사

권익보호행정사사무소(대표 김영일)는 공익신고를 잘못하면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대다수 국민은 공공의 이익을 위해 공익신고를 하면 보호를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공익신고는 ‘공익신고자보호법’ 별표(471개 법령)에 따라, 국민의 건강과 안전ㆍ환경ㆍ소비자 이익과 공정한 경쟁을 침해하는 행위가 발생했거나, 발생할 우려가 있을 때 신고ㆍ제보하거나 조사, 수사 등에 자료를 제공ㆍ협조하는 경우를 말한다. 
 
그런데 공익신고를 할 때 신고자의 신상정보 등을 비공개 요청해야 함에도 일부 국민은 법률적 지식 부족으로 신분이 노출되거나 분쟁에 휘말려 가족과 협조자 등까지 불이익을 당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므로 공익신고를 할 때는 행정전문가인 행정사 등을 통해 ‘공익신고자보호법’ 별표(471개 법령)에 해당하는지를 반드시 확인한 후 조사기관 등에 신고해야만 안전하게 보호받을 수 있다.

 

또한 공익신고에 대한 조사ㆍ수사ㆍ소송 및 공익신고자 보호조치와 관련된 조사ㆍ소송 등에서 진술ㆍ증언한 때도 ‘공익신고자등’에 해당하여 불이익조치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보호받을 수 있다. 그러므로 조사기관 등은 공익신고자등이 신분공개에 비동의했음에도 신분을 다른 사람에게 공개하거나, 그 정보를 받은 사람이 다른 사람에게 다시 알려주어도 ‘5년 이하의 징역이나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을 받을 수 있으니 공익신고자 보호에 주의가 필요하다.

 

김영일 행정사는 인터뷰에서 “내부 공익신고를 잘못하면 오히려 고소·고발 등에 휘말릴 수 있으니 행정사 등 법률전문가 조언을 받아 공익신고를 진행해야 ‘공익신고자보호법’에 따라 보호받을 수 있고, 구조금이나 신고보상금 등도 받을 수 있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김영일 행정사는 국민권익위원회 조사관(부패방지, 공익신고, 고충민원) 출신으로, 퇴직 전 4년 6개월 동안 약 8만 6천 명의 집단 갈등민원 등을 해결했고 그 공적 등을 인정받아 정부 표창 등을 15회나 수상하며 국민의 권익 보호에 앞장서 왔다. 퇴직 후 한국갈등조정진흥원 이사장, 권익보호행정사사무소 대표를 맡아 행정기관에서 해결하기 어려운 각종 집단 분쟁 민원을 독특한 조정기법으로 분석, 해결하는 ‘갈등조정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