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3 (토)

  • 흐림동두천 24.2℃
  • 백령도 22.9℃
  • 흐림강릉 27.7℃
  • 서울 25.4℃
  • 천둥번개인천 23.9℃
  • 흐림대전 29.0℃
  • 구름많음대구 31.3℃
  • 박무울산 29.0℃
  • 흐림광주 30.1℃
  • 구름조금부산 30.6℃
  • 흐림고창 30.1℃
  • 구름조금제주 33.8℃
  • 흐림강화 22.2℃
  • 흐림보은 27.2℃
  • 흐림금산 28.5℃
  • 흐림강진군 30.8℃
  • 흐림경주시 31.9℃
  • 흐림거제 29.3℃
기상청 제공

종합

신천지 "혐오보도 멈추라 " 노컷뉴스 왜곡보도에 '일침'

종교단체가  언론의 왜곡보도를 질타하고 나섰다.
신천지 예수교장막성전 (총회장 이만희,이하 신천지 예수교회)은  6월 18일자 CBS 노컷뉴스의 왜고보도를 문제삼고 "강력히규탄한다"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이 성명서에 따르면 노컷뉴스는
 "신천지 때문에 자녀와 헤어져"... 전처,처남댁 살해한 40대'란 제목의 기사를  통해 신천지 예수교회와 성도를 폄하하고 사건의 본질을 왜곡했다고 주장했다.

 

최근 전북 정읍에서 전처와 처남댁을 살해한 노 모(49) 씨의 18일 영장실질심사 현장에서 노컷뉴스 기자는 노씨에게  "아내가 신천지에 빠져 자녀와 헤어지게 되자 범행에 이르게 됐냐" 물어 "그렇다"는 답변을 받자 이를  기사화했다.

 

신천지측은 이에 대해 언론사측에  "생명을 무참히 앗아간 살인범의 살인 동기를 정당화하나"  묻고
 "피해자 잘못으로 살인이 일어난 것이란 의도를 감추지 않고 있다. "고 노컷뉴스의 부당함을 지적했다.


이어 '신천지에 빠져 자녀와 헤어졌다'는 것은 일방적인 주장이며 그 어떠한 이유도 살인을 저지를 이유가 될수 없다고  강조했다.

 

성명서는 또  '신천지에 빠지면' 죽여도 된다는 말인가? 라며 노컷뉴스의 잘못된 시각을 꼬집었다.

신천지 측은" 신천지 성도가  가정폭력에 시달리고 있다"며 늘 피해자를 '가정을 깬' 가해자로 둔갑시켜 살인과 가정폭력을 정당화해온 것이 노컷뉴스의 보도행태였다.고 지적했다.

 

성명서에  따르면 이 기사에 ‘신천지를 해산시키라’, ‘신천지 때문’ 등 댓글이   달렸다"며  노컷뉴스가
기성교단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생명의 소중함을 최우선으로 하는 기독교적 가치를 짓밟았다"비판했다.

 

신천지예수교회 측은 살인에 정당성을 부여하는 듯한 질문을 할 수 있는 노컷뉴스와 그 소속 기자의 사고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며 노컷뉴스 측에 최소한의 도덕적, 법적 소양을 갖춰줄 것을 노컷뉴스에 촉구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