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3 (토)

  • 구름조금동두천 23.6℃
  • 맑음백령도 21.9℃
  • 구름조금강릉 25.0℃
  • 구름조금서울 26.0℃
  • 구름많음인천 24.2℃
  • 맑음대전 25.6℃
  • 구름조금대구 27.4℃
  • 구름많음울산 26.6℃
  • 구름조금광주 26.4℃
  • 구름조금부산 25.7℃
  • 구름조금고창 23.1℃
  • 흐림제주 29.2℃
  • 구름조금강화 21.3℃
  • 구름조금보은 22.2℃
  • 구름조금금산 24.4℃
  • 구름많음강진군 26.9℃
  • 구름조금경주시 25.6℃
  • 구름조금거제 27.2℃
기상청 제공

종합

“왜곡보도 도 넘었다”...신천지 입장문 국민일보 직격

신천지 증거장막성전이 국민일보의 편향적 보도에 유감을 표하고 나섰다. 

 

지난 25일 국민일보가 <신천지 광고를 실은 유력 일간지의 신뢰에 의문이 간다>는 보도에 이어 27일 <신천지 대대적 신문광고 이단의 위장술>이라는 한 기독교 단체의 주장을 일방적으로 보도했기 때문이다.

 

신천지 측은 간단한 검색만으로도 확인 가능한 사실을 외면하고 국민일보 등 일부 기독교 언론의  신천지 비방 보도가 도를 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천지 입장문에 따르면 국민일보가 27일 ‘살롬나비’란 기독교 단체가 신천지예수교회 광고를 받은 모 유력일간지의 신뢰성을 문제삼으며 신천지예수교회를 악의적으로 비방한 내용을 여과 없이 보도했다. 

 

신천지측은 또 국민일보와 해당교단이 “신천지가 신천지예수교회라는 약칭을 쓰면서 기성교단인 것처럼 위장한다”는 주장을 펼친 것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국민일보 소유주 순복음교회의 교단명은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이지만 오순절교회라는 약칭을 쓴다고 위장이라고 할수 없는 것 아니냐”며 비논리적 주장을 일축했다. 

 

그려면서 “신천지예수교회의 강의와 세미나는 모두 무료이고 헌금 및 후원계좌조차 안내되지 않는다”며 말씀집회로 돈을 갈취한다는 주장도 허구임을 강조했다. 

 

입장문은 이어  집회를 통해 CBS를 규탄한 것도 CBS가 “아내와 처남댁을 살해한 스토킹, 이별범죄 살인범을 옹호하고 ”신천지예수교회에 대한 의도적 악성 여론을 형성하려고 했기 때문“이었을 뿐 국민일보가 보도한바 CBS가 신천지의 실체를 드러냈기 때문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입장문은 또 ” 신천지로 교인들이 몰려가자 그들을 ‘종교에 빠진 정신이상자’로 규정하며 신천지예수교회에 대한 적대감을 심어 놓았다“고 기성교단과 기독교 언론을 직격했다. 

 

한편 신천지는 코로나 기간에도 연 2만 명이 입교했고 올 상반기에만 10만 명이 말씀 수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