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3 (토)

  • 흐림동두천 24.7℃
  • 백령도 22.7℃
  • 흐림강릉 28.4℃
  • 흐림서울 25.8℃
  • 흐림인천 24.4℃
  • 흐림대전 28.3℃
  • 흐림대구 29.7℃
  • 박무울산 28.6℃
  • 흐림광주 28.8℃
  • 구름많음부산 26.3℃
  • 구름많음고창 28.5℃
  • 맑음제주 32.7℃
  • 흐림강화 22.9℃
  • 흐림보은 26.0℃
  • 구름많음금산 28.3℃
  • 구름많음강진군 29.2℃
  • 흐림경주시 28.7℃
  • 맑음거제 29.5℃
기상청 제공

【성명서】 수도권매립지 종료 두고 망언 일삼는 수도권매립지공사 규탄

 

◈ 성명서

수도권매립지 종료를 두고 망언을 일삼는 수도권매립지공사를 규탄 한다

 

수도권매립지 종료를 두고 신창현 사장의 망언이 극에 달하고 있다.

 

수도권매립지공사 신창현 사장은 취임 후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특별지원금과 2배 늘어나는 주민지원금을 수도권매립지 주민들에게 지원하고 “매립장 잔여 부지를 사용”하는 것이 현실적인 대안이라고 주장했다. 

 

최근에는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가 “수도권쓰레기매립지 대체 매립지를 확보해도 인천지역 쓰레기는 현재 매립지에서 처리될 수 있다”는 취지의 설명 자료를 일반에 공개했다.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는 중앙정부인 환경부의 산하기관으로 매립지 종료에 대한 어떠한 입장도 밝힐 수 없는 기관임에도 신 사장은 아직도 자신이 과거에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 속해 있는 국회의원으로 착각하고 있는 것인가?

 

신 사장의 망언은 이뿐만이 아니다. 공사의 수장으로서 업무과정에 직원들에게도 폭언을 일삼아 직원들의 스트레스가 극에달해 일을 못할 정도라는 소문의 진상이 사실로 밝혀졌다.

 

신창현 사장은 취임 1주년을 맞이해 공사 직원들에게 업무 중 화를 내며 심한말로 상처 준분들에게 사과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신 사장은 “아직도 화를 내고 사람에게 상처를 주는 저의 수양 부족이 부끄럽습니다”. “저 때문에 상처를 받은 분의 마음을 생각하면 가슴이 아픕니다”. “말로 다른 사람에게 상처를 주지 않도록 내 혀에 재갈을 물려 달라고 아침마다 기도하는데도 그렇습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신창현 사장의 ‘매립지 사용 연장’ 취지의 발언에 이은 인천지역 쓰레기는 현재 매립지에서 처리될 수 있다는 망언과 직원들에대한 막말 등 과연 매립지공사 사장의 자격이 있는지 묻고 싶다.

 

신 사장의 환경문제와 직원들에 대한 폭언 에 대한 몰상식과 내로남불식 몰염치에 놀라지 않을 수 없으며, 이는 분명 인천시민들의 정서에 반하는 '망언'으로 신창현 사장은 앞으로 수도권매립지 종료에 대한 경솔한 행동을 하지 말 것과 당장 그 자리에서 사퇴 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

 

수도권 매립지는 분명 2025년 종료되어야 하며 인천시와 서구청은 신창현 사장의 망언이 두 번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강력한 항의와 대책을 마련 해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우리 서구주민들은 수도권 매립지는 2025년 종료되어야 하며 서울‧경기‧인천과 환경부 4자는 대체매립지 확보를 위해 적극 노력해 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우리 55만 서구주민은 신창현 사장의 망언을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환경부에 신창현 사장의 사퇴를 강력히 촉구한다.

 

(사)인천서구발전협의회 
회장 김 용 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