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2 (토)

  • 구름조금동두천 29.2℃
  • 구름조금강릉 32.8℃
  • 구름많음서울 30.3℃
  • 구름조금대전 32.3℃
  • 맑음대구 32.6℃
  • 구름조금울산 31.4℃
  • 구름많음광주 31.9℃
  • 구름많음부산 30.7℃
  • 구름많음고창 31.9℃
  • 구름조금제주 28.2℃
  • 구름많음강화 27.8℃
  • 맑음보은 30.2℃
  • 맑음금산 31.1℃
  • 구름많음강진군 31.7℃
  • 맑음경주시 32.7℃
  • 구름많음거제 29.6℃
기상청 제공

칼럼

당뇨,만성 신장 질환 환자, 근육량과 체중 감소 막아야 사망률 낮춘다

- 만성 질환 환자, 정상인보다 ‘근육 감소 및 악액질 발생 가능성’ 더 높아 관리 필요

 

우리 몸의 ‘근육’은 각 부위의 움직임을 가능하게 할 뿐만 아니라 단백질 저장고이자, 대사적 항상성을 유지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이러한 근육은 암이나 패혈증, 화상 등 중증 질환에서 눈에 띄게 감소한다고 알려져 있는데, 최근에 만성 질환에서도 근육량이 많이 감소한다는 연구 결과가 보고됐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재활의학과 김현정 교수, 분당연세내과의원 이창현 원장 공동연구팀(교신저자: 세브란스병원 신장내과 한승혁 교수)은 ‘당뇨병과 만성 신장 질환’을 동시에 가진 환자에서 ‘근육 감소 및 악액질 발생 가능성’이 정상인보다 더 높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악액질은 근육 감소를 포함한 체중 감소 등 전신 쇠약 상태를 말한다.

 

공동연구팀은 2001~2016년까지 한국유전체역학조사사업(KoGES)에 참여한 40~69세 성인 6,247명을 최대 16년간 장기 추적 관찰한 결과를 분석했다. 당뇨병 및 만성 신장 질환 유무에 따라 4가지 그룹으로 분류하고, 신체 구성을 측정하는 ‘생체 임피던스 분석(BIA)’을 2년마다 실시했다.

 

그 결과, 당뇨병과 만성 신장 질환을 동시에 가진 환자 그룹에서 ‘근육 감소율’이 정상인보다 3.38배 더 높았고, ‘체중 감소율’도 가장 컸다.

 

해당 연구논문 제1저자인 순천향대 부천병원 재활의학과 김현정 교수는 “이번 연구는 당뇨병 및 만성 신장 질환 유무에 따른 근육량과 체중 변화를 2년마다 생체 임피던스 분석을 시행하며 최대 16년간 장기 추적 관찰한 첫 연구다. 근육 감소 및 악액질 발생은 만성 질환 환자의 사망률을 높이는 심각한 합병증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큰 연구 결과”라고 말했다.

 

연구팀은 당뇨병에서의 인슐린 저항성 증가, 산화 스트레스, 동화작용(생물이 자신에게 필요한 고분자화합물을 합성하는 과정) 감소, 염증, 그리고 만성 신장 질환으로 인한 요독(소변으로 배출되어야 할 노폐물)의 축적, 식욕부진, 영양실조 등이 근육 감소를 촉진하는 것으로 봤다. 특히 당뇨병과 만성 신장 질환이 같이 있을 때 이러한 증상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근육 감소율과 악액질 발생률이 가장 높아졌다.

 

김현정 교수는 “근육 감소와 악액질 발생을 예방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당뇨병 환자는 혈당을 잘 조절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고, 당뇨병이 없다면 당뇨병이 생기지 않도록 적정 체중 유지, 운동, 식이요법 등 생활 습관을 관리해 인슐린 저항성을 낮추고 정상 혈당 범위를 유지해야 한다. 또, 만성 신장 질환이 생기지 않도록 저염식, 금연, 금주를 실천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어 “근육 감소 증상이 있다면 점진적 저항운동에 중점을 둔 ‘근력 강화 운동’이 골격근량 증가, 근력 강화, 신체 기능 향상에 도움이 된다. 아령과 탄력밴드 운동 등 자신에게 맞는 운동을 찾아 꾸준히 하고, 무게와 운동 횟수, 속도 등을 점차 늘려가면 좋다. 또, 일상에서 오랜 시간 앉아있기보다는 자주 움직여 주면 좋다”고 권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당뇨병과 만성 신장 질환이 근감소 및 악액질 발생에 미치는 상보적 연관성: 커뮤니티 기반 전향적 코호트 연구의 16년 종단 추적 결과”라는 제목으로 국제학술지 ‘에이징(Aging)’에 게재됐다.